본문 바로가기

투쟁

용산참사, 끝나지 않은 슬픔 - 8개월 집회를 다녀와서

용산참사는 이명박 정권이 반서민ㆍ반민주적 살인 정부라는 지울 수 없는 낙인이다.

- 김인숙, ‘친서민’ 가면으로 가릴 수 없는 용산참사 살인 정부의 원죄,
<레프트21>, 2009-09-26

용산참사 해결하라

△8개월째 이명박 정부는 용산참사 피해자들을 마녀사냥하고 있다.

한 신문에서 위와 같이 말했다. 그래서 이명박은 용산을 지워버리고 싶어한다. 그러나 용산은 잊혀지지 않았고, 사람들은 말했다. 친서민 하려거든 용산부터 가라고. 정운찬 너도 용산부터 가라고. 그러나 저들에게 진심따위 기대할 수 없다.

용산 참사가 벌어진 지 8개월이 지났다. (철거민 사망 ─ 되풀이되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이야기) 그런데 상황은? 총체적 정리는 아니지만 대충 생각나는 것만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 경찰청장 사퇴
  • 검찰은 자폭테러라고 한 후, 수사기록은 공개 안 함
  • 법원은 수사기록을 공개하라고 했으나 검찰이 거부
  • 정운찬 새 총리 내정자도 자폭한 거라고 말함
  • 최근엔, 죽은 사람들은 죽어서 기소 못한 거라는 망발

이러면 말 다 했다. 유족들의 한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그래서다. 오늘 집회가 열린 이유는 말이다.

용산참사 8개월 집회

집회 장소는 서울역이었다. 사람들은 대략 1천 명에서 1천 5백 명 정도 온 것 같았다.

20090926 용산참사 8개월 집회

△1천에서 1천5백 정도 되는 사람들이 모여 정부를 규탄했다.

8개월이나 지난 사안인데 이정도 모인 것이면 많이 모였다고 생각한다.

무대에 그려져 있는 다섯 희생자의 얼굴은 마음을 무겁게 했다. 그분들은 웃고 계셨다.

이번 집회는 야4당이 주최한 집회다. 그래서 야당 대표들 발언이 있었다.

기억나는 것은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 발언과 민주당 송영길 의원 발언이다.

이정희 의원의 말을 요약하면?

정운찬 너 총리 되면 유족들을 먼저 찾아뵙고 얘기를 들어 보겠다고 하는데, 우리가 원하는 건 말이 아니라 행동이다. 그게 제일 실질적인 거다.

철거민들에게 임시 상가 주면 되는 거다. 그런 게 필요한 거다.

지금 수배중인 사람들 가족들과 추석 보낼 수 있게 하는 게 필요한 거다. 제대로 해라.

실질적인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 임시 상가 주면 된다. 마음에 남는 말이었다. 간단한 해결책을 왜 하지 않나.

그 뒤의 누군가는 이런 논리로 말했다.(누군지 기억을 못해서 몹시 죄송)

대운하 22조면 보상, 이주 등등 다 할 수 있다. 그런데 왜 그따위로 하냐.

깊이 동감한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도정법) 개정안'을 민주당이 발의했다면서 이걸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잘 됐으면 좋겠다. 민주당이 못 미덥긴 하지만, 하겠다는데 일단 잘 되길 바라야지.

창조한국당에서 나온 분은 3000쪽의 진실을 밝히라는 이야기를 했다.

진보신당에서는 휠체어를 타고 나온 장애인 분이 발언을 하셨다. 실질적 장애인 비장애인 평등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 같아 보기 좋았다.

용산참사 해결을 위해 모인 사람들

920090926 용산참사 8개월 집회

△아직도 사람들은 용산을 잊지 않았다. 진보신당과 한대련 깃발이 눈에 띄었다. 물론 민주노동당 등 여러 단체의 깃발이 있었다.

20090926 용산참사 8개월 집회

△집회 시작하기 전에 풍물패의 공연

20090926 용산참사 8개월 집회

△민중가수 류금신 씨의 공연.

확대

진혼굿

이번 집회의 백미는 진혼굿이었다. 엄숙한 분위기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는 의식은, 마음을 숙연하게 했다.

위 하얀 천에는 참가자들이 마음을 담아서 넋을 위로하는 문구를 써 넣었다. 의식을 하시는 분은 온 마음을 다해 희생들의 넋을 달래는 것 같았다.

하늘로 오른 연등

진혼굿 다음에는 하늘로 연등을 날리는 의식을 가졌다. 연등도 아름다웠지만, 진정한 아름다움은 참가자들의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한다.

유족 분이 나와서, 국민들에게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고 하셨다. 국민들의 그 사랑,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계속되길 바라 본다.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