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튀니지

유럽의 긴축과 저항 - 알렉스 캘리니코스 맑시즘 2011 개막 연설 우리는 역사적 시기에 살고 있다. 체제의 위기가 지속되고 있다. 세계 자본주의의 핵심인 북미와 유럽 경제가 침체하고 있다. 대위기 자본주의 위기는 늘 있었다. 그래서 위기라는 것만으론 불충분하다. 첫째, 이번 위기는 깊고 근원적이다. 경기 싸이클의 일반적 하락 수준이 아니다. 이것은 이탈리아의 위대한 맑스주의자 그람시가 말한 유기적 위기다. 위기가 지속한 지 4년째고 앞으로도 지속할 거다. [둘째, 이번 위기의] 또 다른 특징은 [위기가] 노동과 자본의 충돌 양상으로 발전했다는 거다. 유럽 지배자들은 분열해 있다. 유럽 금융 시스템이 붕괴 직전인 상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마치 화산 입구에서 싸우고 있는 사람들과 같다. 이건 그들에게 해결책이 없다는 것의 방증이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에서는 일치.. 더보기
아랍 혁명(중동 혁명)을 마르크스주의 입장에서 분석한 유일한 단행본 - 《마르크스21》 9호 마르크스21 9호가 나왔다. 표지에도 써 있지만 아랍 혁명 특집호다. 다양한 분석 글이 실려 있다. 지금까지 100여 페이지 읽었는데, 읽으면서 메모한 부분만 늘어 놓겠다. 여튼 강추다. 이번 아랍 혁명 특집호에 대한 소개는 머리말을 참고하면 좋을 거다. 마르크스21은 각종 인터넷 서점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웹사이트에서는 정기구독을 신청할 수 있다. 발행 시점이 좀 늦어지긴 했지만, 아랍 혁명 특집호를 내놓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튀니지와 이집트에서 대규모 시위가 계속되고 있을 때 국내 대형 서점의 웹사이트를 찾아 보니 이 나라들에 대한 정치·사회 분야 도서가 전혀 없는 실정이었다. 리비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아마도 이번 호가 이집트 혁명을 비롯한 아랍 혁명을 깊이 있게 다룬 거의 유일한 마르.. 더보기
고려대 '교수 감금'과 출교 사건의 진실 얼마 전 고려대 의대의 성추행범들을 출교한 사례가 있어 이제 출교가 학생운동 탄압의 대명사가 아니게 된 것은 다행이다. 그러나 분명히 2000년 성균관대에서 4명, 고려대에서 7명이 학생운동 탄압의 일환으로 출교당한 사례가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또한, 고려대생 7명이 출교를 당한 것에 대해서는 고려대 내의 소수 우파적 학생들이 고대 학생 포털(고파스)을 중심으로 온갖 악선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 진실을 밝히는 내용의 글을 하나쯤 써 두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미 많은 글들이 나와 있어서 새로 쓸 건 많이 없다. 그러나 대부분의 글이 싸이월드 클럽에 갇혀 있어서 블로그처럼 개방된 공간에 글을 하나 써 두는 게 좋다는 생각이다. 쓰는 과정에서, 답이 충분히 될 만한 글이 있다면, 여기는 요지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