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당

노무현 서거 이후 - 민주당이 잘 할까? 노무현 생전에, 대통령 시절의 노무현에 대해 나는 매우 비판적이었다. 그에 대한 나의 감정을 ‘애증’이라 표현한 바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노무현이 겪은 ‘소외’를 자신들이 겪은 소외와 동일시한다는 것을 보여 줬다. 사람들은 인간 노무현과 대통령 노무현을 구분해 말하기도 한다. 그런 구분법이 사회적 측면에서 보았을 때 충분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 구분법은 사람들의 정서를 가장 잘 설명해주는 것 같다. 나는 사람들이 원하는 바의 상징으로서의 노무현을 이번 기회에 재발견했다. 민주화 투사였던 노무현은, 이번 기회에 다시 한 번 드러났다. 나는 이 때문에 노무현과 이명박을 조심스럽게 구분해 대했었다. 노무현에 대한 평가는 나중으로 미루자. 나는 그가 왜 실패할 수밖에 없었는지 대략 짐작하고 있지만.. 더보기
[언론파업지지] ‘찰떡 단합’ 민주당, 이번엔 믿어봐야 하나? △오늘자 의 ‘‘모래알’ 민주당 이번엔 ‘찰떡 단합’’ 기사에 나온 사진 민주당이 달라졌다고 한다. 그동안 중심도 없고 모래알처럼 뿔뿔이 흩어져 있던 민주당이 이제 MB의 개악입법에 맞선 전사가 됐다고 한다. 각오도 사뭇 진지하다. 는 민주당의 각오를 보도하면서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고 썼다. 한 누리꾼은 “그동안 민주당이 해 온 일은 잊겠다. 그러니 부디 막아 달라”고 했고, 다른 누리꾼은 “악법이 통과되면 전원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주문했다. 그동안의 오락가락 행보에 대한 의구심이 조금 남아 있는 것이다. 성한용 선임기자의 기사, 민주·민노당에 ‘쏟아지는 응원’ 민주당에 대한 의 환호야 이해할만하다. 가 그토록 오랫동안 응원해오고 우호적 비판을 아끼지 않았던 당이니까. 그나마 성한용 선임기자가 제목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