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술

[번역] 미켈란젤로와 인간 해방 이 글은 제 친구인 이원웅이 번역한 것입니다. 원문은 International Socialism에 실린 Michelangelo and human emancipation(존 몰리뉴) 입니다. ------------------------------------- 존 몰리뉴 미켈란젤로는 누구나 아는 명사다. 미켈란젤로의 명성은 아리스토텔레스, 세익스피어, 괴테, 모차르트, 다빈치와 함께 어깨를 견준다. 인류 역사에서 로드 거상처럼 우뚝 솟아오른 그 명성은 언제 어디에서나 인정을 받는다.1 더군다나 미켈란젤로는 생전에 그런 명성을 누렸다. 당시 조르조 바자리(Giorgio Vasari)가 쓴 '예술가의 생애'를 슬쩍 봐도 알 수 있다. 거기서 미켈란젤로는 다 빈치보다 더 뛰어난 천재로 꼽힌다(다 빈치가 헬리콥터와.. 더보기
[번역]현대 예술의 정당성 이 글은 제 친구인 이원웅 씨가 번역한 것입니다. 어디 올려놓거나 한 데가 없기 때문에 제가 가로채 제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드는 데 사용합니다. 주석은 충분히 번역하지 않았다고 하고, 한두문장 정도는 빼먹고 번역한 게 있다고 하지만 내용을 이해하는 데는 큰 무리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원문은 80호에 실린 The legitimacy of modern art 입니다. ----------- 여기부터 번역입니다. --------- 존 몰리뉴 다미엥 허스트의 전시회나 터너상 수상작, '센세이션' 전시회 등 현대 미술을 사회주의나 마르크스주의적 관점에서 설명하다보면 곧 현대 예술은 정당한가, 현대 예술이 있어야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라는 문제에 부딪힌다. 마르크스주의적 분석을 하지 않더라도, 대부분 현대 예술(.. 더보기
[시]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1965, 《거대한 뿌리》) 김수영의 시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는 나에게 충격이었다.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에 실린 이 작품은 나의 마음을 긁었다. 반성할 줄 아는 사람, 더 큰 것을 보려고 노력하는 사람. 그런 인간상이 내 앞에 놓였다. 그래서 갈무리한다. 김수영의 이 시를 되새기려 말이다.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 ... 김수영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 김수영 왜 나는 조그마한 일에만 분개하는가 저 왕궁(王宮) 대신에 왕궁의 음탕 대신에 50원짜리 갈비가 기름덩어리만 나왔다고 분개하고 옹졸하게 분개하고 설렁탕집 돼지 같은 주인년한테 욕을 하고 옹졸하게 욕을 하고 한번 정정당당하게 붙잡혀간 소설가을 위해서 언론의 자유를 요구하고 월남파병에 반대하는 자유를 이행하지 못하고 30원을 받으러 세 번씩 네 번씩 찾아오는 야경꾼들만 증.. 더보기
연극은 마법이다 떠오르는 단상에 비해 정리할 능력은 부실하다. 별것 아닌 메모에 불과한 글이다. 마법이란 말의 의미가 손에서 불을 뿜어 적을 물리치는 것 정도나 연상시키는 시대에 '마법'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게 위험할지 모른다. 그래서 어쩌면 적당한 비유가 아닐지도 모른다. 그러나 마법은 마법이다. 연극은 삶을 재생한다. 무대에 있는 배우가,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 앞에서 울부짖을 때, 관객들은 배우의 '죽는 연기'를 보는 게 아니라 자기 삶의 일부분을 떠올린다. 슬펐던 일, 누군가의 죽음 앞에서 숙연했던 일. 그 순간 관객은 마법에 빠진 것이다. 지금 그 일은 실제로는 일어나고 있지 않은데도, 마음 속에서 혹은 기억 어디에선가는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누군가는, 혹은 특정 사건에 관한 단어라면 키워드 하나만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