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2월 31일

[언론파업지지] 역사는 언제나 반동(反動)의 채찍에 맞서며 전진해 왔다 트로츠키가 한 말이다. 정확한 문구는 기억나지 않으나 대략 이런 내용이다. (출처와 정확한 문구를 아는 분은 알려 주신다면 감사하겠다.) 혁명은 반혁명의 채찍질에 의해 전진한다. 이번 언론노조 파업을 보며 지난 7월 촛불이 일단락된 이후 처음으로 가슴이 뛰고 있다. 어쩌면 12월 31일 보신각의 촛불이 제2의 촛불이 될지도 모른다는 설렘이 가슴을 가득 메운다. 지난 촛불의 기억 촛불집회가 처음 시작된 5월 2일, 아무도 그 집회가 1백만을 끌어모으며 87년 이후 최대의 투쟁이 될 것이라고 예상치 못하던 바로 그 날을 회상하며 내 친구가 한 말이 있다. 그 날 아침에 신문을 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개악에 개악에 개악에 개악이 계속되서 너무 짜증이 나더라고. 정말 이대로 뒀다가 무슨 일 나겠다는 생각이 들.. 더보기
제2의 촛불아, 활활 타올라라! 12월 31일 보신각으로! 고재열 기자가 독설닷컴에서 좋은 아이디어를 냈다. 12월 31일 보신각에 폭죽 대신 촛불을 들고 모이자는 거다. 완전 좋은 생각이라 본다. 26일부터 MBC가 파업을 벌인다. 아직도 YTN과 기륭은 싸우고 있다. 강기갑 의원의 의원직도 지척에 달려 있다. 저들은 이미 민주주의의 룰을 어겼다. 저들에게 줘야 할 것은 레드카드뿐이다. 레드카드의 구체적 수단은 촛불이다. 다시 촛불을 들자. 그리고 이번에는 촛불을 횃불로 만들자. 지난 번 촛불로 저들은 겁에 질려 더욱 날뛰고 있다. 이번 촛불은 지난번 촛불처럼 경고로 끝나서는 안 된다. 옐로카드 다음은 레드카드를 줘야 한다. 12월 31일, 보신각에 폭죽 대신 촛불을 들고 모이자. △ 12월 19일 마지막 수업에서 울고 있는 아이들을 꼭 끌어안고 있는 김윤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