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쟁

철도파업을 욕하는 듣보잡에게

철도는 국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파업의 이유는 알필요 없다.
문제는 왜 국민을 담보로 오로지 국민에게 칼을 들이대냐는 것이다.

범죄집단은 모가지를 잘라야한다.
절대로 협상하지마라. 어떠한 희생과 댓가를 치르더라도 국민은 감수할 것이다.

우선 이 상습적인 파멸분자들을 국민과 사회로부터 영구 격리시키는 장치부터 만들어야 할것이다.
일을 거부하는 자들은 파면시키고 외국인을 고용하라.
임금협상이 아닌 그들 용어로 "투쟁"을 하더라도 그 대상은 국민이 아닌 업주와 해야할것이 아닌가?

일자리가 없어 길거리에서 폐지를 주워 생계를 이어가는 사람들이 수없이 많은데 평생직장을 보장받은 이 자들은 오로지 “투쟁”, “투쟁”, “투쟁”뿐이다.
“협상“, ”대화“, ”협의“...란 애시당초부터 존재하지 않는다.
철도가 운행되지 않아도 국민은 불편을 얼마든지 감수할 것이다.
이번에는 끝장내야 한다.

두 번 다시 국민에게 칼을 들이대는 행위 자체를 상상할수도 없도록 무자비하게 처벌하라.

가급적 댓글씹기를 안 하려 했지만, 이렇게 시덥잖은 논리로 무장한 '제멋에 겨운' 강경파들은 낱낱이좀 폭로해 주는 게 좋겠다 싶어서 내 블로그에 무려 세 개나 같은 내용으로 댓글을 달아 주신 '놈'의 댓글을 공개한다.

철도파업은 우리 모두의 일자리와 공공서비스를 지키기 위한 거란다 아그야.

이런 '놈'들 때문에 댓글을 승인제로 운영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시사 블로거로서 나는 이슈의 주인공이 된, 내가 지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누가 되고 싶지 않아서다.

파업의 이유는 알 필요 없다?

알면 안 되겠지. 이유가 정당하니까.

왜 국민을 담보로 오로지 국민에게 칼을 들이대냐는 것이다?

국민을 담보로 하는 건 명박씨다. 야금야금 요금 올리고, 인원 잘라 일자리 없애고.

어떠한 희생과 댓가를 치르더라도 국민은 감수할 것이다?

난 파업을 위한 '희생과 댓가'를 얼마든 치를 준비가 돼 있다.

넌 파업 파괴를 위한 '희생과 댓가'를 치를 준비가 돼 있다.

의견이 다른거다 멍청아. 넌 니가 정당하다고 생각하는대로 지껄인 거고, 나는 약자들 입장에서 말하는 거고.

상습적인 파멸분자들을 국민과 사회로부터 영구 격리시키는 장치부터 만들어야 할것?

이따위 댓글 다는 놈들은 키보드 워리어로 활동하는 것 외에는 앞에 나설 용기가 없는 놈일 테니, 너를 '영구 격리' 시키라고 하진 않으마.

파업 원인 제공하는 명박이 같은 '상습적인 파멸분자'들을 '영구 격리'했으면 한다.

평생직장을 보장받은 이 자들?

말하면 길다. 이딴 편견으로 마녀사냥하는 거 지겹다. 기사 읽어라.

공공부문 구조조정과 저항:“어떻게 '신이 내린 직장'에서 뼈 빠지게 ...

“협상”, “대화”, “협의”...란 애시당초부터 존재하지 않는다?

단협 해지는 사측이 했단다.

철도가 운행되지 않아도 국민은 불편을 얼마든지 감수할 것이다?

응. 파업이 승리하는 그 날까지.

국민에게 칼을 들이대는 행위 자체를 상상할수도 없도록 무자비하게 처벌하라?

철도 노동자도 국민이다… 니가 뭘 잘 몰라서, 강부자 고소영 말고는 국민이 아니라고 보는 것 같은데 말이지, 국민은 '부자'라는 뜻을 가진 단어가 아니란다.

맺으며

재미로 해봤다. 고맙다. 심심풀이 땅콩 댓글아.

파업은 키보드 워리어가 파괴할 수 있는 게 아니란다.

  • 미령 2009.12.01 18:27 신고

    법을 무시하는 정부라는 집단이 이럴때만 법이니 뭐니 하고 나대는거 보면 정말 치가 떨립니다.
    우리는 이제 김정일이 부럽지 않아요~...

    • 사용자 안형우 2009.12.01 23:03 신고

      김정일과 이명박은 딱 같은 수준이죠. 힘내세요. 정부가 법을 어긴다는 사실을 두 눈 똑바로 뜨고 직시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으니까요. ^^! 사실 철도파업이 이렇게 힘있게 진행되고, 탄압도 그만큼 심한 건 이명박 정부가 그만큼 절박하단 걸 보여주는 거라고 생각해요.

  • 하양 2009.12.01 22:48

    속이다 시원합니다.
    모든사람은 생각과 의견이 다를수 있습니다.
    그런데 본인과 다르다고 그렇게 함부로 욕을하다니...
    그사람들이 왜그렇게 까지 해야했는지는 파업의
    이유는 알필요가 없다니... 정말 한심합니다.

    • 사용자 안형우 2009.12.01 23:06 신고

      속이 시원하다니 다행입니다.
      이렇게 막말 쓰는 거 좀 말설였는데 말입니다.
      정말 저런 사람들이 배설하는 아무짝에도 쓸모없고 영향력도 없는 댓글 보면, 열은 받아요.

  • 앤윈 2009.12.04 22:59

     대체 이건 뭐 ㅋㅋㅋㅋㅋ '파업의 이유는 알 필요없다'에서부터 빵 터졌네요. 어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