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논평

낙태한다고 벌 주는 것에 반대한다

오늘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뉴스에 낙태 얘기가 나왔다. '프로라이프 의사회'가 불법 낙태 시술을 한 병원을 고발했다는 내용이었다.

오늘 <레프트21>에 관련 성명이 떴기 때문에 이미 알고는 있었다.

내가 단적으로 느낀 것은 식당 아주머니의 반응이었다.

"니미럴 돈 없는데 애를 어떻게 낳아?!"

나이도 지긋해 보이는 아주머니 입에서 화끈한 소리가 터져 나왔다.

맞는 말이다.

△영화 <더 월>의 한 장면 낙태 처벌을 강화하는 것은 더 큰 비극을 낳을 뿐이다.

(사진출처는 '낙태 근절 캠페인에 나선 산부인과 의사들 - 낙태 금지와 처벌 강화가 아니라 합법화가 필요하다')

경제 생활을 아직 하지 않은 학생들은 잘 못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분들도 잘 못 느낄 것이다. 아이가 돈 없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큰 부담인 줄을. 누가 낙태를 하고 싶어서 하나? 원치 않은 임신은 되었고... 기를 수는 없는 노릇이고. 눈물을 머금고 낙태를 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인 것을 정말 모르는 것일까?

아주머니는 단적으로 이렇게 말했다.

"애 못 길러. 돈이 어딨어. 못 길러."

이명박을 욕하면서 다음엔 정권이 바뀌어야 서민들이 돈이 좀 생긴다고 하시는 말씀에서 '정치'의 가장 순수한 표현을 보았다. 그리고, '정치'의 가장 순수한 동력을 보았다.

직설적으로 표현했지만 그게 진실이다. 서민들을 부유하게 할 것인가. 아니면 부자들을 부유하게 할 것인가.

[덧] "있는 놈들은 돈을 퍼다놓고 쓰고 없는 사람들은 더 없어진다"거나 "얼마 전에 시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의료보조금 30만 원이 안 나와서 왜 안 나왔냐고 공단에 물어보니까 떨어져서 못 준다고 했다"며 "지난 정권에서는 준 건데 이명박이 되고 나서 그런 것도 끊었다"며 이명박을 욕하는 모습에서, 이것이 진정한 '서민 정치'라는 것을 느꼈다.

  • 청년유니온 2010.02.04 03:31

    저도 마르크스를 좋아합니다.

  • 아이짱 2010.02.04 15:12

    아이를 출산할것인지 낙태를 할것인지는 여성의 선택이며 이것을 우리 모두가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아이는 여성이나 개인에게 의무라고 하지 말고 사회전체가 나서서 함께 키우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사용자 안형우 2010.02.04 16:33 신고

      만약 아이를 사회 전체가 함께 키운다면, 여성 개인의 짐으로만 맡겨 두지 않는다면, 그리고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완전히 사라진다면 누구도 낙태를 선택하지 않을 것입니다.
      정권 운영자들은 참 이상하죠. 언제는 애 낳지 말라고 하더니 지금은 낳으라고 합니다. 애 낳는 걸 지들 말대로 진정 '생명' 입장에서 접근한다면 그딴 정책이 나올 리 없죠.
      낙태하는 부모의 심정따위 고려하지 않고, 사람 머릿수를 국력으로 등치하는 입장으로만 접근하는 정책 결정자들이야말로 진정 위선자들입니다.

  • 2010.02.05 13:02

    비밀댓글입니다

    • 사용자 안형우 2010.02.12 21:22 신고

      감사합니다. ^^ 저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이렇게 용기를 내고 있다고 생각해요. 여성에 대한 공격이 부디 실패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명바기는 여성은 애 낳는 도구로만 보는 것 같아요.

  • 2010.02.13 21:25

    낙태. 그 자체만으로 마음이 아프네요.
    아마 여성분이라면 선택을 떠나서 여건을 떠나서 뱃속에 생명을 죽여야 한다는 것 자체가 마음이 아플겁니다. 그러면서도 낙태라는 결정을 내리는것은 '나을 수 없는 무언가'가 있기 때문입니다.
    가령 성폭행을 당했는데 아이를 가졌습니다. 그럼 놓아야합니까?
    10대가 아이를 놓아야합니까?
    미혼여성의 임신. 결혼할 수 없는데도 아이를 놓아야합니까?

    저는 아기 키우는 엄마입니다 하면서 낙태를 반대하는 여성의 말에 반대합니다. 당연히 그사람은 결혼을 해서 가정을 이룬 엄마가 될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인거죠.

    저 역시 생명을 중요시 하고 tv동물농장에 강아지가 버려지는것만봐도 눈물을 흘리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낙태는 여성의 결정이나 선택이 아닙니다. 현실이란 말입니다. 놓을 수 있는 여건이 되고 다 되는데 왜 낙태를 하겠습니까. 그사람들의 현실에서 생각해보면 함부로 낙태를 반대한다 따위의 말을 하실 순 없으십니다.

    • 사용자 안형우 2010.02.16 15:26 신고

      맞습니다. 낙태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을 맞이하게 돼 있는 이 상황이 저주스러울 뿐이고, 그런 고민을 해야 하는 현실이 슬플 뿐입니다.
      미혼모가 아무런 경제적 어려움을 겪지 않고, 어떤 사회적 편견도 없는 상황에서 아이를 기를 수 있도록 국가가 책임져야 해요.
      정말 현실적이고 생생한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