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쟁

쌍용차 불법 진압 장면 모음

쌍용차 살인 진압이 시작됐다. 할 말이 없다. 경찰의 불법행위를 모아 본다.

레프트21에 나온 사례

살인 진압으로 대형참극이 시작되고 있다! 즉각 모두 평택으로! 라는 한 기사에만 나온 사례들이다.

SBS 등 방송카메라 기자는 포위돼 카메라 파손 위협을 받으며 발길질을 당했다.

주차장 구석에서 시민 한 명이 쓰러진 채 집단 구타를 당하고 있었다. 막대를 들고 있던 구사대들은 막대를 휘두르는 게 아니라 내리찍고 있었다.

급하게 뛰어가 이를 말리던 기자도 구사대에 둘러싸여 구타를 당하고, 쓰레기통 오물을 뒤집어써야 했다.

추락한 조합원들을 위한 구급차가 경찰의 방해로 아직 못 들어가고 있다는 얘기가 있다.

경찰은 한 차례 [용역에 의한] 폭행의 폭풍이 휩쓸고 간 뒤에야 [연대하러 온 사람들의] 대열을 보호한다고 둘러쌌는데, 사측이 공격하는 곳은 막지 않아 오히려 집회 참가자들은 퇴로가 봉쇄된 채 폭행당했다.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이 포위된 대열과 만나려다 구사대에 잡혀 집단 구타를 당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차도 1차선만 나와도 에워싸던 경찰은 구사대가 눈앞에서 여성을 폭행하고 쇠파이프를 휘두르는데도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았다.

시민들은 하나같이 기자에게 공장 방향으로 가지 말라고 권했다. 사측 구사대가 남자만 보면 무조건 팬다는 것이다.

한겨레 영상에 찍힌 사례

아래는 영상을 이어 붙인 것이다. 사진 슬라이드쇼니까 동영상으로 오해 마시라. 위쪽에 있는 화살표를 누르면 화면이 이어진다. 아래쪽에 자막도 붙였으니 읽어 보시기 바람.(원본 동영상은 경찰 6일 시한 ‘최후통첩’…노조 출입문 용접 에 첨부돼 있으며, 동영상만 보려면 http://www.tagstory.com/video/video_post.aspx?media_id=V000348803 에 가면 된다.)
012
 

0123

대낮에 국회의원을 패고, 국민을 패는 경찰력. 민중의 지팡이인가 몽둥이인가.

아니, 물을 필요 없다. 경찰은 몽둥이일 뿐이다.

당장 쌍용차 노동자들이 있는 평택으로 달려가자!

다음 단체들에 문의하면 될 듯하다. 개인적으로는 다함께를 추천한다. 집회장에서 가장 안전하게 다니고 믿을만 하다고 본다.

다함께 02-2271-2395

민주노동당 (02)2139-7777

진보신당 02-6004-2000

YTN 돌발영상에는, 좀더 상세한 폭로가 나온다. 꼭 한 번 보기 바란다. http://www.ytn.co.kr/_comm/pop_mov.php?s_mcd=0302&s_hcd=01&key=200908071401425970

  • 2009.08.05 21:15

    비밀댓글입니다

  • 미령 2009.08.05 22:21

    정말... 이 세상에는 고쳐야 할것이 너무나도 많은듯...
    하나하나 해결해 가야겠죠...
    천천히 하지만 끊임없이...

    • 사용자 안형우 2009.08.07 11:34 신고

      핵심 고리가 중요해요. 많은 것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핵심 고리. 쌍용차는 그 전초전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아쉽게 끝났네요. 그래도 정말 말 그대로 '영웅적'으로 싸웠죠. 휴=3

  • 서민 2009.08.06 09:37

    견찰놈들이 폭력을 행사하는 나라
    구사대, 사측 직원의 폭력에는 눈감아주고 불쌍한 노조원들의 폭력에는 몽둥이 다용도 총으로 테이저건으로 응사하는 못된 견찰
    공권력투입하지않았으면 노조원들도 저렇게 까지 심하게 하지않았을것인데
    회사경영을 잘못한 회사가 그 책임져야함에도 불구하고 불쌍한 회사원들에게 돌려 퇴직시키는 못된놈들

  • dagi5430 2009.08.06 14:48

    제주도에서 희희낙낙하며 손안대고 코푸는 중이지?

  • 감은빛 2009.08.07 13:27

    테이저 건에 이어 고무총탄을 발사하는 기관단총 크기의 총이 사용되었더군요. 한겨레 표현으로는 '다목적 발사기'라고 했던데, 왜 총이라는 표현을 안썼는지 궁금하군요. 경향은 고무총탄이라는 표현만 사용했구요.

    결국 공권력에 굴복하여 협상을 타결할 수 밖에 없었네요. 아무도 죽지않고 끝나서 다행이긴 하지만, 길고 힘든 투쟁이 결국 목적했던 성과를 가져오지 못하고 끝나서 아쉽습니다. 이후 정국은 더 어두워질것만 같네요!

    • 사용자 안형우 2009.08.08 01:39 신고

      너무 아쉬워 마세요. 경제 위기 시기에 벌어질 투쟁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힘들고 고통스런 투쟁들이 많이 생기겠지만, 아무 투쟁도 없이 죽어 나가는 것보다는 희망적인 일이지요.
      이번 투쟁은 전초전이었어요. 연대 파업이라는 결정적 지원이 없는 상태에서 정말 끝까지 잘 싸웠지요. 아쉬움이 진하게 남지만, 좌절하지 않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