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프랜시스 윈, 《마르크스 평전》

프랜시스 윈의 《마르크스 평전》은 내가 아는 한 마르크스에 대한 최고의 평전이다.

오늘 마르크스로 검색을 하다가 이 책을 잘 요약해 놓은 블로그 글을 발견해 링크 건다.

: 칼 마르크스의 생애

그리고 이 책에 대한 서평을 링크한다.

올 여름에 꼭 읽어야 할 책 - ≪칼 마르크스 평전≫, 프랜시스 윈(월간 <다함께> 3호 | 발행 2001-08-01,링크 타고 가면 나오는 서평 모음 페이지의 맨 아래쪽 서평이다.)

서평을 일부 인용한다.

아마도 마르크스에 대한 가장 흔한 비판은 그의 예측이 터무니없었다는 것일 게다. 따지고 보면 ≪공산주의 선언≫ 이후 1백50년이 흘렀는데도 자본주의는 살아 있고 그것도 잘 살아 있다. 프랜시스 윈은 "마르크스의 낙관주의는 잘못된 것이라고" 인정한다. 마르크스는 언제나 어리석을 만큼 낙천적이었다. 모름지기 혁명가란 그래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럼에도 "마르크스의 세계 시장에 대한 비전은 신기할 정도의 선견지명을 보여" 줬다(172쪽). 자본주의 몰락에 대한 그의 예견이 잘못됐음이 입증됐다 해서 그의 역사적 분석의 독창성이나 현재적 관련성이 손상되지는 않는다.

  • 아프로켄 2010.04.17 02:04 신고

    요즘 지인에게 선물 받아 틈틈이 읽고 있는 책이랍니다!ㅎ


    가끔 평전들이 너무 결연한 의지에 찬 투사의 모습을 의도적으로 만들어내는 경우가 많은데.
    마르크스의 인간적 면모들이 많이 묻어나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ㅎ

    부족하더라도 서평을 적어보면 좋겠네요.

    늘 책 한권을 정독하는게 아니라
    이책보다 저책보다 하는 난독(다독)증?을 가지고 있는게 좀 문제긴 합니다.

    • 사용자 안형우 2010.06.04 02:31 신고

      언젠가 한 번 읽어 보려고 생각하고 있는 책입니다. 가볍게 여행갈 때 들고가면 좋겠네요. ^^ 지금은 영 바빠서 읽을 엄두를 못 내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