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최고의 마르크스주의 입문서, 《칼 맑스의 혁명적 사상》(알렉스 캘리니코스, 책갈피, 2007)

칼 맑스의 혁명적 사상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알렉스 캘리니코스 (책갈피, 2007년)
상세보기

이 책은 영국의 급진 사회주의 정당 ‘사회주의 노동자당’의 핵심 활동가이고 동시에 대학교수인 알렉스 캘리니코스가 혁명적 입장에서 맑스에 대해 쓴 책이다.

알렉스 캘리니코스는 세계 100대 지성으로도 꼽힌 바 있다고 한다.

이 책은 마르크스의 사상을 개론한 책인데, 알렉스 캘리니코스의 정치적 지향을 지지하든 지지하지 않든간에 수많은 학회, 세미나 그룹, 토론 그룹, 정치단체 등이 이 책을 개론서로 활용해 왔다.

그만큼 마르크스 사상의 형성 배경과 그 사상의 핵심을 잘 짚고 있는 책이다.

책 목차 등은 상세보기로 들어가면 정보가 제공될 테니 내 입장에서 이 책의 특징을 몇 가지만 적는다.

1.마르크스주의가 허공에 튀어나온 것이 아니라 서구 근대 계몽주의의 오랜 전통을 흡수하면서 형성된 사상이라는 것을 밝힌다 - 이 점은 사회주의를 이해하는 데 사상적으로 탄탄한 토대를 놓을 수 있게 해주므로 어렵더라도 꿋꿋이 읽어 보기 바란다.

2.자본주의의 동역학에 대해 잘 설명하고 있다 - 경제 부분은 항상 어려운 부분이다. 그러나 꼼꼼히 읽는다면 마르크스가 말한 자본주의 폐단의 핵심에 대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다시 말해 《자본론》의 핵심을 잘 설명하고 있다.

3.마르크스가 말한 대안이 무엇인지 훌륭하게 설명한다 - 이 책에서 ‘7장 노동자 권력’ 파트와 ‘8장 맑스와 오늘의 세계’ 파트는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로 재밌는 파트다. 앞 부분을 성실하게 읽었다면 아마 똑 같은 기분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노동자 권력 파트가 대안에 관한 부분인데, 마르크스가 말한 사회주의가 주류언론에서 말하는 사회와는 상당히 달랐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특히 8장은 중국, 소련, 쿠바 등 소위 ‘현실 사회주의권’ 대해 분석하고 있는데 이들은 국가가 자본화한 국가자본주의사회일 뿐이라는 점을 명확하게 말하고 있다. 그리고 성장하는 현실의 운동에 대해 설명하면서 희망을 볼 수 있게 해 준다.

이 책은 내가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편견을 일거에 날려버릴 수 있게 해 준 책이다.

자본주의 시스템의 붕괴가 공공연히 얘기되는 오늘날, 이 책만큼 훌륭하게 대안을 개론하고 있는 책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생각한다.

대안에 목마른 분들, 꼭 읽어 보시기 바란다.

덧붙여, 알렉스 캘리니코스가 쓴 ‘마르크스는 여전히 유효한가? ─ 마르크스에 대한 왜곡을 걷어 낸다’라는 글을 소개한다. 링크를 타고 들어가 읽어 보시라.

  • Flutter 2008.12.12 12:17 신고

    트랙백 감사합니다.
    저에게 필요한 책인것 같다는 느낌이!

  • 아프로켄 2008.12.15 12:22 신고

    알렉스 켈리니코스가 쓴 마르크스의 사상이 이 책과 동일한 책 맞죠? ^ ^;;;
    아님 새로운 책인가요...?

    • 사용자 안형우 2008.12.15 12:26 신고

      동일한 책입니다. ^^ 새로 나오면서 옷만 갈아입었죠. 도서관에서는 마르크스의 혁명적 사상이나 마르크스의 사상으로 찾아야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아프로켄 2008.12.17 15:48 신고

      아 제가 알렉스 켈리니코스의 마르크스의 사상이란 책을 읽었는데, 새로 또 책을 쓰셨나 했어요! ^ ^

    • 아프로켄 2009.01.07 23:58 신고

      이 책도 좋지만

      사회주의란 무엇인가(존 몰리뉴)란 책도
      좋았던 것 같아요

      이 책은 사실 처음 읽었을때 좀 어렵게 느껴지는 점들이 있었는데

      사회주의란 무엇인가 란 책은

      사회주의 하면 떠오르는 쟁점들
      예컨데

      인간의 본성은 본래 사악하기 때문에 사회주의란 가능하지 않다라던가

      하는 쟁점들 위주로 쓰여 있어서

      사회주의에 대해 잘 모르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야기하는
      사회주의에 대한 오해나 편견은 무엇이었는지

      정말 책과 대화를 한다는 기분으로
      술술 읽히는 책이었다는 개인적 감상을!!!

      물론 쟁점들은 사실 꽤 난해한 문제들이었지만요!
      언젠가 그 책에 대한 나름의 독서평을 적어볼까 해요!

      님에게도 그 책을 권해드리고 싶네요!
      이미 읽으셨을 수도!! 허허~
      (쓰다보니 댓글이 길었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