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르크스주의

프랑스 혁명이 이룬 평등의 단적인 예(《혁명만세》中)

《혁명만세》(마크 스틸, 바람구두)는 경이로 가득한 책이다. 이토록 혁명에 대해 잘 이해되면서도 유머스럽게 다룬 책은 드물 거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 책은 대중적 서적이다. 그래서 프랑스 혁명을 연구하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좀 부족해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분명히 새로운 사실들을 머릿속에 촘촘히 박아넣어 줄 것이다.

오늘 메모할 부분은 혁명이 어떻게 평등을 이뤄냈는지에 대한 부분이다. 마크 스틸의 설명을 짤막하게 붙이는 것으로 끝내려고 한다.

로베스피에르는 장식장 장인인 뒤플레 씨를 만난다. 그는 뒤플레의 집으로 초대되어 가 그의 식구들을 만났는데, 마침 그들이 살림에 보태려고 빈 방 하나를 세놓으려고 하는 걸 알게 된다. 로베스피에르는 그 방에 묵기로 결심하고 대혁명 내내 그곳에 머물게 된다.

이 문제는 잠시 짚어 볼 가치가 있다. 대혁명 초기를 다시 떠올려 보자. 당시 프랑스의 지배자, 즉 루이 16세는 몇몇 궁궐을 오가며 수많은 신하들을 거느리고 살았다. 아침마다 그의 아내 옷 입는 거만 도와주던 전속직원까지 두고서 말이다. 이제 혁명의 절정기가 되었고, 프랑스에서 가장 중요한 이 사나이 로베스피에르는, 한창 전쟁과 기근 문제와 씨름하는 한편 평등의 세상을 굳건히 하기 위해 매진하는 가운데, 주인 목수 양반이 화장실 쓰고 나올 때를 기다려 이빨을 닦으러 들어가야 했던 것이다.

《혁명만세》, pp198~199

최근 프랑스 혁명을 폄하하는 부르주아 역사학자들이 계속 튀어나온다. 그러나 마크 스틸의 재기넘치는 글을 읽다 보면 프랑스 혁명이 도대체 무엇을 이뤘는지, 왜 이 혁명이 그토록 위대한 혁명으로 찬양받는지 잘 알 수 있다.

  • 그릇사랑 2009.01.29 01:13

    이 글보구 한번 읽어보려구 오늘 알라딘에서 배달시켰어요^^ 너무 재미있을거 같아요ㅎㅎ

    • 사용자 안형우 2009.01.29 02:47 신고

      아, 제 덕분에 책 한권 팔리게 된 건가요? ㅎㅎ;; 저도 너무 재밌어서 바쁜 와중에도 3일만에 다 읽었답니다. 그만큼 재미를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

  • 허세만 2009.02.12 01:32

    최근에 역사비평에 최갑수 교수가 글을 하나 실었는데, 프랑스 혁명을 정치혁명 쯤으로 매도하는 '수정주의 사관'은 프랑스 보수 정부로부터 돈을 받고 프로젝트로 진행되었다고 하더군요.

    마치 대안교과서의 그것을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이어서 어디든 그런건 참 비슷하고나- 했습니다.

    • 사용자 안형우 2009.02.15 15:43 신고

      아, 그렇군요. ^^ 혹시 관련된 자료가 있으면 링크 달아주시거나, 포스팅해서 블로그 주소 알려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필요할 때가 되면 제가 찾아보면 될 테니 꼭 해달라는 것은 아닙니다만. 해 놓으시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드리는 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