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극] 그 놈을 잡아라 - 볼 만한 수사극 서스펜스 수사극이라는 이름이 붙은 연극이다. 특별히 논할 만한 말이 많지는 않고, 추리물로서 꽤 괜찮은 구성을 보여 준다. 이런 장르를 연극으로 만날 수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요새 코믹극이 많은데, 오락물이면서도 코믹극은 아닌, 그런 극을 보는 게 꽤 괜찮을 거다. 범죄 현장은 연극적으로 암시해 처리되고 극의 메인을 이루는 것은 수사 과정이다. 극에 들어가기 전에 "생각을 많이 하시면서 봐 달라. 생각을 하면서 보지 않으면 재미가 없다"고 말하는데, 실제로 그렇다. 스스로 추리 과정에 참여하면서, 또 극이 주는 실마리에 따라 나름의 추리를 하면서 그렇게 봐야 재미가 있을 거다. 이하는 스포일러 포함이다. 선희를 만나려고 했던 남자는 누구일까? 선희를 만나려고 남자가 있었고, 이 남자를 이중호가 죽인다... 더보기
[포럼 필기] 2012 대선과 진보의 과제 2012 대선과 진보의 과제김문성[참고 : ‘대선 전에 살펴보는 경제 위기와 대선, 대선 이후’를 보면 세계 경제 위기라는 맥락과 함께 대선 국면에 대한 분석이 풍부하게 나와 있다.]검찰 공화국, 삼성 공화국 등의 표현을 보면, 공통점은 모두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세상을 좌우한다는 데 대한 반감이라는 점이다. 사람들은 민주주의를 원한다. 87년에도 직선제를 요구했다. 최근의 투표시간 연장이 공감을 받는 것도 마찬가지 맥락이 있다.속칭 민주정부가 등장했는데 별로 민주적이지 않고 우리 삶이 안 바뀐다. 비정규직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대통령이 된 다음 비정규직 악법을 통과시키고 그랬다.핵심은 선출되지 않은 권력인 재벌, 관료, 군부, 보수 언론 등이다. 이들의 연결망이 진정한 권력이다.우리와 정반대의 취지로 ".. 더보기
[연극] 기타라 - 관계에 대한 소박한 통찰 파트너가 공짜 연극 티켓을 받아 왔다. 제목은 기타라. 처음엔 제목을 보고“인도 고전을 연극으로 만들고 뭐 그런 거 아냐?!”했다. 다행히 아니었다. 말 그대로 ‘기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였다.기타를 만들어 파는 가게를 무대로 펼쳐지는 이야기가 기타라의 내용이다.스포일러가 되든말든 상관없이 느낀 점을 중심으로 쓰니까 알아서 읽기를. 물론 모든 스토리를 일목요연하게 쓴 건 아니다. ㅋ 관계명품 기타를 팔았다가 다시 찾으려고 하는 미미는 처음엔 완전 진상 고객이다. 기타를 만드는 장인 영배는 한 번 손에 넣은 명품 기타를 돌려 주지 않으려고 한다. 미미는 네가 기타를 만들어 줘라, 그 기타가 맘에 들면 명품 기타를 달라고 조르지 않겠다 이렇게 딜을 건다. 영배는 그 딜이 함정이란 것을 뻔히 알면서도 .. 더보기
어떤 영주가 교회에서 나오는 한 여인을 향해 그의 개를 내몰았다 - 도로테 죌레 나는 사회의 부속품 역할을 하는 개인이, 개인적으로는 최선을 다해 맡은 일을 하더라도 그게 사회적으로는 그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나쁜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을 멋들어지게 표현하고 싶었다. 예컨대, 아래 글에도 나오지만, 아이들을 사랑하는 선생님이 자기 반 아이들 공부를 열심히 시킨 결과 학생들의 전국적 경쟁 압력은 상승해 청소년 자살률이 높아진다. 그런데 이미 그런 내용을 포함하여 체제의 문제를 지적한 글이 있었다. 그래서 인용해 둔다. ------ 어떤 영주가 교회에서 나오는 한 여인을 향해 그의 개를 내몰았다. 그는 다만 장난삼아 그렇게 한 것이었다. 개는 여자를 땅바닥에 쓰러뜨리고 그녀의 옷을 갈기갈기 찢었으며 그녀에게 상처를 입혔다. 여인은 그 봉건적인 개 주인울 고발하기 위해 법정으로 갔다. .. 더보기
[뮤지컬] 울지마 톤즈, 감동적인 이야기 - 그러나 조금 부족해 보였던 드라마 뮤지컬 는 이태석이라는 신부가 아프리가의 오지에서 구제 활동을 하는 이야기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고, 이태석 신부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가 있다. 바티칸에서 상영된 적도 있다고. (다큐멘터리 영화 소개 보기, 영화 극장판이 유튜브에 있는 거 같은데?) 이 글은 본격적 비평이 아니다. 이태석 신부의 삶을 평가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그냥 연극을 보면서 든 단상을 적는 것이다. 이 단상은 대체로 밋밋했던 극에 대한 불평을 적었다. 그러나 적어도 같은 쓰레기 극과는 결이 다르다. 뮤지컬은 화려하며, 연기력도 좋다. 드라마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족하고 아쉬운 점만 쓰는 게 좀 마음에 걸린다. 이태석 신부의 감동적인 삶을, 뮤지컬로 느껴 보고 싶은 사람은 이 연극을 봐도 좋을 거라고 생각한다. 군무가 상.. 더보기
초딩도 이해하는 BBK 학습만화 - 비밀의 숲 BBK 박건웅님 작품이라고 한다. 댓글들을 보니 퍼뜨려도 된다고 작가가 허락한 듯해, 그림을 모두 퍼왔다. http://ppuu21.khan.kr/131 여기서 원본을 볼 수 있다. 영상으로 볼 수도 있다. 더보기
‘고대녀’ 김지윤이 해적발언에 대한 국방부 등의 비판에 답했네요 멋집니다 ‘고대녀’ 김지윤의 매력은 당찬 것이다. 그리고 그 당찬 매력을 또 한 번 발산하고 있다. 나도 그렇게 말하고 싶다. 그럼 지금 거기서 군대가 하고 있는 짓거리를 어떤 다른 말로 표현할 수 있겠나. 아래는 ‘고대녀’ 김지윤의 입장 전문이다. 그리고 아직 선거인단 신청하지 않은 사람 있으면 신청하기 바란다. ▶웹사이트 바로 가기 강용석, 전여옥, 변희재 등 보수 인사들이 내가 제주해군기지 반대 인증샷을 올린 것을 비난한 데 이어, 보수언론들과 국방부마저 이를 인용해 제주해군기지 반대의 뜻을 왜곡하고 있다. 내가 인증샷에 ‘제주해적기지 건설 반대!’를 든 것을 보고, 이들은 이게 해군 사병들을 해적으로 지칭하는 것마냥 왜곡한다. 그러나 나는 평범한 사병들을 ‘해적’이라 한 적 없다. 강정마을 주민들을 짓밟고.. 더보기
“부자가 서민을 강탈하면 비지니스라 읽고 서민이 맞서 싸우면 폭력이라 부른다” 감명 깊은 이미지를 만났다. 출처는 여기다. When the rich ROB the poor, It`s called business. When the poor fight back, It`s called violence... 부자가 가난한 사람들을 약탈하면, 그것은 비지니스라고 불린다. 가난한 이들이 맞서 싸우면, 그것은 폭력이라고 불린다... 팻말을 들고 있는 노인의 표정이 결연하다. 이것이 미래를 바꿀 것이다. 더보기